건강한 밥상 꼼꼼히살펴먹는 ‘영양성분표시’

삼성서울병원 임상영양팀


	영양성분표시 항목별로 알아보기


 
식품 구매 시 영양성분표시를 확인하는 것은 건강의 첫 걸음입니다. 영양성분표시를 통해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는 보다 잘 챙겨 먹게 되고, 과잉 섭취하기 쉬운 영양소는 적정량만큼만 섭취하게 되므로 균형 잡힌 영양 상태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영양성분표


 

1) 영양성분표시


식품에 어떤 영양소가 얼마나 들어 있는지를 포장에 표시한 것을 말합니다. 특히 열량, 탄수화물 및 당류, 단백질, 지방 및 포화지방, 트랜스지방, 콜레스테롤, 나트륨의무적으로 표시해야 하는 사항입니다. 특히 최근에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인해 포화지방산 함량이 높은 육류와 가공식품의 섭취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하루 총 열량의 7%미만으로 권장되므로,15g을 초과하지 않도록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가공식품에 많이 포함된 트렌스지방의 경우 하루권고량인2.2g(2000kcal기준)이내로 섭취하고 있습니다.
나트륨의 경우 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우리 나라 국민들의 1일 나트륨 섭취량이 약 12g의 소금(나트륨4,791mg)으로 나타나 세계1위를 차지하였습니다. 따라서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하루 소금 섭취량 5g(나트륨 2000mg)을 인지하고 영양성분표시를 참고하여 과도한 나트륨 섭취에 주의하도록 합니다.

반대로 칼슘의 경우 한국인에게 가장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 1위로 손꼽히며, 특히 노인과 청소년들은 권장량의 50% 미만으로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따라서 요즘 현대인에게 칼슘섭취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일부 식품에서는 영양강조표시와 함께 칼슘함량이 표기되기도 합니다. 철분도 마찬가지로 청소년과 성인 여성에서 하루 권장섭취량에 비해 부족하게 섭취되고 있는 영양소로 빈혈예방 및 면역력향상에도 도움이 되는 영양소로 강화식품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각종 비타민의 경우도 신체 내 대사과정에서 반드시 필요한 영양분으로서 일부 식품에서 부족한 비타민은 강화되거나 첨가되어 시판되기도 합니다.

 

2) 1회제공량


1회제공량은 통상적으로 1회섭취하기에 적절한 양을 선정하여 산출한 양으로 영양성분표에기준이 되는 분량입니다. 또한 식품전체 포장에 총 몇 회 제공량이 포함되어 있는지도 함께 기재되어있습니다. 예를 들어 <표1>제품은 1회제공량이 2봉지(30g)이고, 전체 포장 안에는 총 6회 분량인 12봉지(180g)가 들어있습니다. 따라서 식품을 섭취할 때 적절한 섭취분량의 기준이 되므로 먹기전에 1회 제공량을 확인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3) %영양소기준치


하루에 섭취해야 할 분량 대비 해당 영양소가 얼마나 들어있는지를 의미합니다. 이를 활용하면 그 영양소 함량이 높은 것인지, 낮은 것인지 알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표1>제품 2봉지를 먹으면 1일 지방 기준치의 16%를 섭취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과잉 섭취하기 쉬운 영양소는 적정량만큼만 섭취하게 되므로 균형 잡힌 영양 상태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4) 열량(Kcal)


해당식품을 섭취했을 때 얻을 수 있는 에너지<표1>제품 2봉지를 먹었다면 155kcal의 열량을 섭취한 것이고, 이는 곧, 몸 속에서 155Kcal만큼의 에너지를 낼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특히 체중감량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1회 섭취 열량을 확인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반대로 체중증량이 목표인 저체중인 사람이거나 성장이 더딘 영유아기 아이들의 경우에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1회 섭취를 하더라도 열량이 높은 식품(영양밀도가 높은 식품)을 선택하여 바람직한 체중증가를 계획하는 방법이 권장됩니다.

 

5) 영양강조표시


‘풍부’,’강화’와 같은 강조표시가 되어있는 경우, 정확한 함량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영양소 보다 상품의 광고효과를 극대화 하기 위해 더 확대 표시하거나 과장되게 표시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고칼슘’,  ‘무가당’,  ‘저지방’등과 같은 문구에 현혹되지 말고 영양성분표시를 꼼꼼하게 확인하고 식품을 선택하도록 합니다.



 

태그
77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