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와 엄마 영양 꿀~꺽 삼키는 시기 영양 듬뿍 주기

삼성서울병원 임상영양팀

꿀~꺽 삼키는 초기 이유식. 우리 아이 영양 듬뿍 주기(이유기 1단계 / 4~5개월)

 

이유식

이유초기는 이유식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준비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체중이 출생 시 체중의 2배가 되는 생후 4~5개월부터 준비를 시작합니다. 아직은 모유나 조제유(분유)가 중요한 영양공급원이므로 수유를 계속 유지하면서 규칙적인 시간, 간격으로 수유리듬을 만들어 줍니다. 이 시기에는 모유나 젖병을 빨면서 입안에 들어온 식품을 곧 식도로 넘기는 삼킴 반응이 강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이유식을 미음과 같이 묽게 만들어 먹이기 시작합니다.  

 

밥보다 쉬운 이유식, 깐깐하게 알고 먹이기(초기 이유식 / 생후 4~5개월)

 

이유식 먹는 아기

 

이유식을 시작할 때 첫 번째 식품으로는 쌀이 가장 적합하며, 곱게 간 미음 형태로 1~2 큰 술 정도, 하루에 1~2회 먹입니다. 이 시기의 이유식은 영양공급의 의미보다는 아기가 수저를 이용해 음식을 받아먹을 수 있는지 확인하는 단계이며, 새로운 질감의 음식과 숟가락에 익숙해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쌀을 사용한 후 아기의 반응을 확인하면서 5~7일 간격으로 채소, 과일을 한 가지씩 추가할 수 있으며, 육류도 사용이 가능하지만 6개월 이후에 도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과일 이유식은 곡류, 채소류 이유식을 먼저 소개한 이후에 만들어 먹입니다. 처음부터 과일 이유식을 주면 과일의 단맛을 좋아해서 다른 이유식을 거부하기 쉽습니다. 씹기가 많이 필요하지 않는 음식으로 만들어 줄 수 있는 식품을 선택하고, 소화되는 정도와 알레르기 반응 등을 확인하면서 식품의 종류를 단계적으로 늘여갑니다. 달걀 흰자, 생우유, 감귤류, 소맥, 초콜릿, 견과류, 땅콩버터(18~24개월까지) 등은 알레르기 유발 식품이므로 너무 일찍 주지 말도록 합니다. 이유식은 젖병에 담아 먹이면 안 되며, 반드시 수저를 사용하여 먹입니다.

 

 

오물오물 잘 먹는 예쁜 우리 아이, 다양한 맛의 세계로 초대하고 싶어요~

 

쌀, 감자 등. 양배추, 브로콜리, 애호박, 단호박 등. 사과, 배 등. 소고기(만 6개월 이후)

 

 

쌀(쌀 미음은 알레르기 반응이 가장 적고 소화가 잘 되기 때문에 이유식을 시작하기에 가장 좋은 재료입니다. 미음의 농도는 주스와 죽 중간의 정도를 갖고 물과 쌀의 비율이 10:1이 되도록 묽게 만들어 줍니다.), 찹쌀(찹쌀은 보통 밥을 지어먹는 멥쌀보다 찰기가 많은 쌀로 소화가 잘 되므로 이유식 도입기에 주면 좋습니다. 물과 찹쌀의 비율이 10~15:1이 되도록 묽게 만들어 줍니다. 한가지 곡류로 미음을 끓여 먹였을 때 별다른 이상이 없다면, 두 가지 곡류를 섞어 미음을 끓여 먹여도 됩니다.),ㅣ 감자(성장에 피요한 필수 아미노산과 칼륨, 가열해도 파괴되지 않는 비타민C 등이 풍부합니다. 싹 주위나 껍질이 녹색인 부분은 독성분이 있으므로 잘 제거하고 삶아서 곱게 으깬 후 섞여서 먹입니다.), 단호박(단호박은 고구마처럼 단 맛이 나는 호박으로 비타민A, 비타민B1, 비타민C가 풍부하여 점막을 튼튼하게 해서 감기에 대한 저항력을 길러줍니다. 단호박을 쪄서 씨를 도려낸 후 으깨어 먹거나 죽에 넣으면 부드럽고 소화도 잘 됩니다.), 사과(비타민C가 풍부한 사과는 단맛을 제공하고 부드러운 즙을 낼 수 있습니다. 사과는 잘 익은 것으로 준비하여 흐르는 물에 씻고 껍질을 벗겨 씨를 도려낸 후 플라스틱 강판에 곱게 갈아 넣고 미음을 끓여주면 살짝 새콤달콤한 이유식을 아기에게 선사할 수 있습니다.).

 

 

칭얼거리는 우이 아이, 지금은 맘마 먹을 시간일까요?

 

이유기 1단계인 이유초기는 이유식을 준비하는 시기로 아직은 모유 또는 조제유(분유)가 주요 영양공급원이 되어야 하므로 수유하는 양은 4~5개월 이전과 같게 유지합니다. 3~4시간마다 한 번씩 하루에 4~6회로 나뉘어 먹입니다. 이 시기는 이유식으로 영양 보충을 하는 시기가 아니므로 하루에 1번, 숟가락으로 소량씩 맛보는 정도로 시작합니다. 이유식을 먹은 후 부족한 영양은 모유나 분유로 보충해야 합니다. 이유횟수와 섭취량은 서서히 늘려 나가는데, 아기의 반응이 가장 중요하므로 아기의 배고픔, 배부름의 신호에 주의를 기울입니다. 

 

하루 수유횟수 4~6회 + 이유식횟수 1회. 오전엔 수유, 이유식+보충수유, 수유 순으로. 오후엔 수유, 수유, 수유 순으로 주세요.

태그
2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