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부전이 없는 급성 심근경색 환자, 베타차단제 1년 이상 유지 시 장기 사망률 감소에 효과

- 한주용 교수팀, 건강보험공단 코호트 3만 명 분석 결과

- 베타차단제 1년 이상 유지 시 사망 위험 20% 감소

   한주용 교수, 김지훈 순환기내과 교수, 조주희 교수, 강단비 임상역학연구센터 교수 연구팀은 심부전이 없는 급성 심근경색 환자에서 베타차단제 치료를 1년 이상 유지할 경우 1년 이내 중단하는 것에 비해 장기 사망률이 낮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베타차단제는 심장의 허혈의 부담을 줄여주고 항부정맥 효과 등이 있는 반면 서맥, 저혈압, 파행과 같은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어 적절한 치료기간을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국제 가이드라인은 특별한 금기가 없는 한 모든 급성 심근경색의 초기에 베타차단제 치료를 시작할 것을 권고하고 있는데, 심부전이 없는 환자의 경우 언제까지 베타차단제 치료를 유지할 것인지 알려진 바가 없었다.

   이에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코호트에서 심근경색 환자 중 심부전이 없는 18세 이상 2만 8970명을 3.5년간 추적관찰한 자료를 분석했다. 특히, 약물역학연구에서 범하기 쉬운 조기발견기간 오류(immortal time bias)를 방지하기 위한 랜드마크 분석(Landmark Analysis)기법을 사용하여 1년, 2년, 3년 이상의 베타차단제 치료 효과를 평가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추적 관찰 중 확인된 사망 건수는 모두 1694건으로, 베타 차단제 1년 미만 유지시, 1000인년 당 25.7명이 사망한 반면 베타차단제를 1년 이상 유지 할 시에는 1000 인년 당 13.1 건의 사망이 발생했으며, 두 군의 기본 특성, 다른 치료력, 질환력 등을 통제한 후에도 베타차단제 1년 이상 유지시 사망의 위험이 유의미하게 낮음을 확인했다. 또한 급성심근경색의 재발,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등에서도 베타차단제 1년 이상 유지 군에서 유의미하게 위험이 낮음을 확인했다. 2년 및 3년 이상의 베타차단제 사용 시에도, 장기 사망 및 관련 질환 발생의 위험을 낮추는 효과를 확인했다.

   한주용 교수는 “급성심근경색은 재관류 치료의 도입 이후 치료 성적이 크게 개선되었지만 아직도 사망률이 높은 질환이며, 생존 환자의 일부는 심부전으로 인해 크게 고통을 받는다.”며, “급성심근경색 후 장기적 예후 향상을 위한 치료의 표준화를 위한 추가적인 연구들이 계속 필요하다.” 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를 심혈관계 분야에서 피인용지수가 가장 높은 유럽 심장 학회지 (IF=24.889) 최근호에 게재했다. (1저자: 순환기내과 김지훈·임상역학연구센터 강단비 교수, 교신저자: 순환기내과 한주용·임상역학연구센터 조주희 교수).

1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