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복강경수술 1만례 달성

삼성서울병원이 대장암 복강경 수술 1만례를 달성했다.

11월 1일, 대장암센터는 대장암 복강경 수술 1만례 달성을 기념하는 기념식을 암병원 지하1층 세미나실2에서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권오정 원장과 이우용 대장암센터장(대장항문외과 교수)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그 동안의 성과를 축하했다.

대장암센터는 2000년 3월 복강경 수술을 본격 시행한 이후 꾸준히 증가하여 2008년에는 대장암 수술 중 약 46%, 2017년 현재에는 약 82%를 복강경 수술로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9월말 기준으로 국내 최고 성적인 1만례를 달성했다.

최소침습수술의 대표격인 복강경수술은 수술 부위 3~4곳 정도에 1cm 내외로 절개하여 그 구멍을 통해 카메라와 수술도구가 달린 기구를 넣어 수술하는 방법으로 수술 동선이 한정되어 있기에 술기가 까다롭지만 기존의 개복수술에 비해 통증과 흉터가 적다.

특히 단일공(싱글포트) 수술은 배꼽 부위 한 곳만 절개한 후 수술하기 때문에 통증과 흉터가 적고 환자의 회복이 빨라 각광받고 있다.

까다로운 술기로 인해 복강경 수술이 시행되기 시작한 2000년대 초기에는 보급이 더뎠지만 환자의 삶의 질까지 고려한 최고의 수술적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연구 개발에 매진한 대장암센터 의료진들의 노력으로 2008년부터 빠르게 발전하여 현재는 로봇 수술을 포함한 첨단 최소침습수술에서 단연코 국내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이우용 대장암센터장은 인사말을 통해 "대장암 복강경 수술 1만례 달성을 위해 노력해준 의료진과 직원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환자의 치료는 물론 삶의 질까지 고려해 더욱 도약하고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