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으로 비만의 빈도는 매우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비만은 단순한 미용학적인 문제만이 아닌 육체적, 정신적인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초래하는 만성질환으로서 중요한 의미를 지닙니다. 미국은 성인의 절반, 어린이의 25%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상태이며 국내의 상황도 지속적으로 비만이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비만의 영향을 주는 인자로는 유전적인 요인과 환경적인 요인 그리고 질병에 의한 요인을 들 수 있습니다.

유전적인 영향

부모 자녀간의 관계나 쌍둥이, 특히 일란성 쌍둥이인 경우에 유사한 체질량 지수를 보이지만 이러한 경우에도 같은 환경적인 요인의 영향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현재까지 유전적인 요인이 어느 정도 영향을 줄 수는 있으나 명확히 밝혀지지는 않았으며 유전적인 영향이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가 밝혀진다면 비만의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환경적인 영향

비만이 증가하는 가장 큰 요인이며 최근 서구적인 환경요인의 변화(인스턴트식품의 과다섭취, 활동량의 감소)로 인해 비만이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입니다.

체지방을 증가시키는 환경적인 요인들

  • 열량섭취 - 고지방 식이 ↑, 가격이 저렴한 인스턴트 식품 ↑, 식품 섭취량의 증가 ↑
  • 열량소비 - 활동량이 적은 육체활동 ↓, 일상생활의 활동량 감소 ↓, 좌식의 정적인 생활 ↓

에너지 대사와 비만과 관계

식품 속의 주요 에너지원과 열량

탄수화물(4kcal/g), 단백질(4kcal/g), 지방(9kcal/g), 알코올(7kcal/g)

기초대사량(BMR: basal metabolic rate, RMR)

가장 많은 열량의 소비는 기본적인 생명 유지에 사용되는 생리적 기능을 수행(심장을 움직이거나, 근육운동, 호흡)하는 기초대사량(BMR)에 사용됩니다. 측정방법은 약간의 오차는 있으나 12시간 금식 후 조용하고 따뜻한 환경에서 측정하여 개인별 기초대사량을 정하고 그에 따라 필요한 열량을 정하는 것(간접적 열량측정법, indirect calorimetry measures)이 식이요법의 지표로서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기초대사량과 지방이 없는 조직 사이의 에너지 소비는 연령에 따라 일정하지 않고 차이가 있습니다. 유아기나 성장기에 비해 성인이 된 후는 열량의 소비가 감소되므로 열량섭취의 조절과 규칙적인 운동을 통한 에너지 소비가 필요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0 ~ 2.5세 - 79.2Kcal/Kg
  • 4 ~ 7세 - 36.0Kcal/Kg
  • 청소년기 - 28.3Kcal/Kg
  • 장년기 - 21.0Kcal/Kg

식사 후 음식물을 소화하고 대사시키고 저장할 때 사용되는 열량소비

활동(운동, 일상활동)시 소비되는 에너지

이것은 하루에 소비되는 에너지원 중 가장 유동성이 강하고 개인차가 있는 형태입니다.

비만과 관련된 질환

비만과 관련된 질환
심혈관계 고혈압, 심부전증, 폐색전증, 관상동맥질환, 뇌졸증
내분비계 저하된 인슐린민감성, 제2형 당뇨병, 고지혈증, 불임, 무월경
근골격계 요통, 퇴행성관절염
호흡기계 호흡곤란, 피로감, 무호흡증
소화기계 위-식도역류, 지방간, 담석증, 탈장, 대장암
생식 - 비뇨기계 요실금, 유방암, 자궁암
기타 우울증, 작업능률저하, 하지 정맥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