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정보 심전기 생리학 검사

심전기 생리학 검사실

EPS(Electrophysiological stdy : 전기생리학 검사)

전기생리학 검사는 심장내 특정 부위(우심방, 우심실, 히스속, 관정맥동)에 위치시킨 전극 도자를 통하여 각 부분의 국소적인 전기 활성(local electrical activation)을 기록할 수 있고 심장의 각 부위에 다양한 전기 자극(programmed electrical stimulation)을 가할 수 있는 방법이다. 이를 통하여 심장 전기 전도계의 전기생리학적 성질을 파악하고 부정맥을 유발, 종료시켜 부정맥의 기전을 규명할 수있다. 또한 약물검사를 시행하여 약물이 부정맥 발생을 효과적으로 억제 할 수 있는지를 평가할 수 있으며 절제 전극도자를 이용해 부정맥의 기질(substrate)을 제거하여 완치시킬 수도 있다.
현재 임상에서 사용하는 검사 혹은 치료법 중 가장 강력한”도구”임에는 이견이 없으나 침습적인 검사이며 부정맥에 따라서는 특이성이나 재현성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모든 부정맥 환자에서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RFCA(Radiofrequency catheter ablation:라디오 주파수 에너지를 이용한 전극도자 절제술)

심장내 위치한 전극도자를 통하여 프로그램된 여러 가지 형태의 전기자극을 주어서 빈맥을 유발 및 종료시켜 그 발생기전을 확인한 후 빈맥이 유발되면 전극도자를 이용한 지도화(mapping)과정을 통하여 정확한 빈맥 발생 부위를 찾는다. 정확한 위치를 찾게 되면 이 부위에 절제용 전극도자(ablation catheter)를 위치시킨다.
그 후에 외부로부터 radiofrequency 형태의 교류전류를 전극도자와 접촉한 심내막 부정맥 발생 부위에 주면 전류가 이 부위 에서는 열로 변하여 이 부위 조직의 온도가 상승하여 조직 손상이 초래되어 성공적으로 빈맥을 치료하게 된다.

 

검사시 일어나는 상황

사진1

국소마취하에 카테터를 방사선 촬영 기구를 이용하여 심장내 여러 부위에 위치시킨 후 외부 검사 기구에 연결하여 검사를 시행합니다. 검사는 의사, 간호사, 심장검사 기사 가 팀이 되어 시행하는데, 카테터를 통해 환자 심장내 전기적 자극을 주어 부정맥을 유발시키기 때문에 검사중 가슴이 뛰거나 흉통을 느낄수도 있습니다.
과거 빈맥성 부정맥으로 실신의 병력이 있는 환자에서는, 검사 도중에 환자가 경험한 빈맥성 부정맥이 전기적 자극에 의해 유발이 되면 실신이 재현될 수 있으나, 적절한 조치(전기적 자극, 전기충격)에 의해 다시 실신전 상태로 돌아 올 수 있습니다.

사진2

검사 도중 이러한 상황이 발생하면 환자에게 향후 같은 부정맥이 재발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거승로 임상심전기 생리학적 검사가 치료 방침 결정에 중요한 정보를 주게 됩니다.
특히 빈맥의 경우 부정맥의 발생 부위를 찾기 위해 카테터를 의심되는 부위에 옮겨 가면서 검사를 시행하는데, 이것은 부정맥 치료술인 Radiofrequency(RF) 에너지를 이용한 카테터 절제술에 필요한 과정입니다.  전체 검사 시간은 대략 2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그러나 카테터 절제술이 같이 시행되면 시간이 좀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유발되는 부정맥에 따라 항부정맥 약물을 정맥 내로 주입하여 효과를 보거나 경구로 항부정맥 약물을 투여한 후 효과적인 약물을 찾을 때까지 반복 시행하는 연속적인 약물 검사도 일부 시행할수가 있습니다.
 
태그
#부정맥,#심실빈맥
4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