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자녀양육 없어도 모르고 있으면 불편한 사람

삼성의료원 사회정신건강연구소
우리의 아빠들이 모르는 것이 있다.
아빠들이 어릴 때는 모든 세대가 함께 살아서 당신들의 아버지가 바쁘더라도 아버지를 대신할 할아버지의 권위가 있었고,
고모나 삼촌이 아버지를 존중했고, 가정을 지키는 어머니가 아버지의 노고를 자녀들에게 이야기해줬다.
그래서 아버지의 얼굴을 보기 힘들지라도 당신들은 아버지를 존경할 수 있었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아빠들의 노고를 자녀들에게 말해줄 사람이 없다.
(중략)
아이들은 처음에는 아빠를 찾다가 서서히 잊어버리고, 아빠가 없어도 모르게 되고, 나중에는 아빠가 있으면 오히려 불편해 한다.
사람은 누구나 눈에 보이지 않게 되면 잊히게 마련이다.
 
- 신현림. 아빠에게 말을 걸다. 흐름출판. 2013.에서 -
없어도 모르고, 있으면 오히려 불편한 사람이 되는 건 그게 누구든 참 슬픈 일입니다.
하물며 그 사람이 바로 ‘아빠’라면 가족 모두에게 그보다 더 불행한 일도 없을 겁니다.
 
이제는 아빠가 바쁘고 피곤하다는 이유로 아이 양육을 엄마에게만 맡긴 채 멀찍이 물러나있는 분위기는 아닙니다.
그게 꼭, 아들이든 딸이든 아빠와의 관계가 좋은 아이가 성취동기와 성공 가능성도 높다는 연구결과들 때문만은 아닐 겁니다.
 
아마도 아이와 사랑을 주고받으며 행복한 추억과 관계를 쌓는 일이 세상 무엇보다 소중하다는 걸 알고 행동에 옮기려는 아빠들이
늘어났기 때문일 겁니다.
 
아빠와 떠나는 캠핑이나 도보여행, 놀이를 소재로 한 TV 프로그램과 책들이 넘쳐나고 있지만, 아빠와 아이 둘 다 즐길 수 있는 일을 찾아 
지속적으로 함께 한다면 그게 무엇이든 상관없을 것 같습니다.
단, 아이만 좋아하는 일이어서는 곤란합니다. 아빠도 즐길 수 있는 일이어야 합니다.
두 사람이 규칙적으로 함께 하는 일종의 ‘의식’ 같은 걸 만드는 겁니다.
시간과 이야기가 쌓이면서 관계도 자연스레 두터워집니다.
태그
3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