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자녀양육 최소량의 법칙

삼성의료원 사회정신건강연구소
시험의 계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다음 주에는 국가에서 보는 학업성취도평가를, 그리고 나서는 곧 기말시험을 치르게 됩니다.
시험결과가 기대에 못 미치면 화들짝 놀란 부모는 생각이 많아지고 마음이 바빠집니다.
‘다른 학원으로 옮겨야하나’ ‘과외 선생님을 바꿀까’ ‘공부 시간을 더 늘려야하나’... 아이의 학습과 한판승을 벌이려 투지를 다집니다.
 
하지만 학업과 관련된 문제라고 하더라도 원인이나 해결책은 ‘학습’이 아닐 수 있습니다.
학원이나 선생님을 바꾸고, 학습의 양이나 속도를 달리한다고 해서 해결되는 문제가 아닐 수 있다는 겁니다.
 
식물의 생육과 관련해 ‘최소량의 법칙’이라는 게 있습니다.
만일 식물에게 필요한 여러 가지 원소(양분) 가운데 어느 한 가지가 최소량 이하이면 다른 원소들이 아무리 많아도
그 최소량의 원소가 식물의 생육을 지배하게 된다는 겁니다.(두산백과)
 
아이가 가진 지식의 양이나 학습능력은 뛰어나도 정서적으로나 신체적으로,
혹은 인간관계상의 능력 가운데 어느 하나가 부족하거나 문제가 있다면
그것이 아이의 전체적인 성장과 학업성과를 제한할 수 있습니다.
아이의 학습문제도 열린 눈으로 넓게 바라보는 게 필요합니다.
수면시간이 부족한 건 아닌지, 마음의 안정을 깨뜨리는 요인이 있지는 않은지, 가족관계나 친구관계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 아닌지...
두루 살피고 그 부분부터 해결하는 것이 학습문제를 해결하는 지름길이 될 수도 있습니다.
때로는 에둘러 가는 길이 더 빠릅니다.


 
 
태그
26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