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자외선에도 건강한 피부를 위해! 자외선 차단제 선택 TIP



하늘은 맑고 청명하고, 하루가 다르게 햇볕은 더 밝고 강하고 길어지고 있습니다. 직접 피부에 와 닿는 자외선을 주의해야 할 시기가 온 겁니다. 기온도 오르고 옷도 얇아지고, 소매도 짧아지는 이 시기. 자외선 차단제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자외선은 피부의 멜라닌 세포를 자극해 색소 생성을 증가시켜 피부에 잡티를 생기게 합니다. 기미,주근깨 등의 색소침착은 물론 피부노화와 피부암까지 일으킬 수 있으므로 남녀노소를 불구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합니다.

?실내에서 오래 일하거나, 집에서 나가지 않으면 자외선으로부터 100% 안전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하지만 자외선은 맑은 날은 물론이고, 그늘 밑이나 흐린 날씨에도 80% 정도가 지표면에 도달합니다. 자동차 유리, 집 유리 등 거의 모든 유리를 통과하기도 합니다. 면제품 등 자연 섬유도 70% 정도밖에 자외선을 차단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햇볕이 강할 때는 실외는 물론 실내에서의 자외선 차단이 중요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시중에 자외선 차단제품이 상당히 많이 나와 있습니다. 화장품 브랜드별, 제형별 여러 제품이 있는데요. 이렇게 많은 자외선 차단제 중 어떤 것을 고르는 것이 좋을까요? 오늘은 자외선 차단제의 효과를 높이는 방법과 자외선 차단제를 선택하는 TIP을 알아봅니다.

 





 

 

자외선 차단제의 효과를 높이려면 먼저 적정 사용량을 충분히 발라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세계보건기구가 적정한 사용량이라고 밝힌 자외선차단제 양은 피부 면적 1제곱센티미터당 2mg인데요. 성인 여성 얼굴을 평균 404제곱센티미터로 보면 얼굴에만 약 0.8g의 자외선 차단제가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자외선 차단제의 효과를 발휘하려면 성인 집게손가락 한 마디 정도의 양을 발라주어야 하는데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자외선 차단제를 지나치게 조금 바르고 있습니다. 적정 사용량만큼 충분히 피부에 골고루 발라 주세요.

둘째로 자외선 차단제를 자주 덧발라 줍니다. 2시간에 한 번씩은 덧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 차단제를 바른 후 20분 뒤에 한 번 더 제품을 발라 주면 자외선 차단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가 피부 각질층에 스며들어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대략 20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러니 최소 외출 20분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어야 효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몸 전체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물과 접촉했거나 땀을 흘린 경우에도 자외선 차단제를 틈틈이 다시 발라야 합니다. 수영장, 해수욕장, 골프 등의 장시간 야외활동에서는 더 자주 바릅니다. 하지만 자외선 차단제로 100% 완벽하게 자외선 차단이 되는 것은 아니므로 직사광선이 심하게 내리쬐는 날은 야외활동을 되도록 자제하도록 합니다.

 



 

 

여성분들 외출 전에는 피부 화장을 빼놓을 수 없죠? 비비크림, 쿠션, 파운데이션 등 다양한 색조 화장품을 사용하실 텐데요. 의외로 많은 분이 색조 화장품의 자외선 차단 기능을 믿고 선크림 사용을 생략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피부 화장할 때, 두껍게 하기 보다는 자연스러운 화장을 선호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자연스러운 피부화장을 위해서는 화장품을 얼굴에 얇게 펴서 바르실 텐데요. 이럴 경우 색조 화장품에 있는 자외선 차단효과가 떨어질 수 있습니다. 그러니 피부 화장을 할 때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자외선은 실내 유리도 통과하고, 그늘에서도 작용합니다. 특히 자외선A의 약 70% 정도는 유리를 투과합니다. 따라서 자동차나 실내에서 주로 활동하는 분들도 자외선 차단제를 필히 발라야 합니다. 자외선 A를 차단하는 제품을 선택하시면 되겠습니다.
 

 

 

 



 

 

자외선은 색소침착, 피부노화를 일으키는 자외선A(UVA)와 피부 깊숙이 스며들어 피부암을 유발하는 자외선B(UVB)로 나눌 수 있습니다. 자외선 A를 차단하려면 자외선 차단제 맨 앞에 표시된 자외선A 차단지수 PA를, 자외선B 차단지수인 SPF 지수를 살펴봐야 하는데요. 이때 PA는 + 개수가 많을수록 차단 효과가 높고, SPF는 숫자가 높을수록 차단 효과가 높습니다. 다만 국내에서는 SPF 50 이상의 제품은 의미가 없다고 판단해 시장에도 제품이 나와 있지 않고 식약처의 공식 인증을 받을 수도 없습니다. 외국에서는 SPF 100의 제품도 존재하기는 합니다. 그러니 SPF 50 이상의 제품은 더 세심하게 알아보고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차단제를 선택할 때는 UVA, UVB를 모두 차단하는 제품을 선택합니다. SPF는 30 이상, PA는 ++이상을 택하면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자외선 차단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최근 판매되는 자외선 차단제의 종류도 무척 다양합니다. 제형에 따라 구분할 수 있는데요. 차단제의 제형은 본인 피부, 활용도와 맞는 제품을 기준으로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자외선차단제의 제형으로는 크림, 로션, 스틱, 젤, 스프레이, 파우더 형태가 있는데요. 제형별로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갖습니다.



 


해도 길어지고 날이 좋아 외출이 잦아지는 시기입니다. 즐겁게 나들이나 산책을 하고 돌아와 거울을 봤는데 얼굴에 없던 잡티, 기미가 보인다면 정말 슬프겠죠? 날이 좋으면 좋은 대로, 흐리면 흐린 대로 자외선 차단제를 잘 발라, 노출된 피부로의 자외선을 최소화하면 피부 건강에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오늘 전해드린 내용 참고하셔서 본인 피부에 맞는 자외선 차단제를 선택하시고, 외출 전후로 꼼꼼히 발라 자외선 강한 날에도 건강한 피부 유지하시기를 바랍니다. 

태그
9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