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설이 싫어요! 씁쓸한 명절의 단면, 명절증후군


온 가족이 즐거워야 마땅한 명절이지만, 설, 추석 등 모든 가족이 모이는 명절에 유독 힘들고 고통받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 시기에 일시적인 정신적, 신체적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주부들이 그 주인공인데요.

명절이면 집안의 제사 음식, 온 가족의 삼시세끼, 간식, 설거지며 청소는 모두 며느리인 주부의 몫입니다. 엄청난 가사 노동에 아내의 몸과 마음은 지치고 피로해지며, 그 탓에 일시적인 우울증세가 찾아옵니다.

?현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부부들 사이에 가사 분담은 일상화된 이야기이고, 바로 윗세대에 비해 양성평등에 대한 의식 역시 많이 개선됐습니다. 결혼 할 때에도 남편의 요리 실력이나, 가사분담 정도가 자상한 남편, 좋은 남편을 결정짓는 척도가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명절이 되면 이런 자상한 남편도 변합니다. 남편은 명절이면 고생하는 아내에게 도움을 주긴커녕 부모님 집에서 극진한 대접만 받고 돌아옵니다. 오랜 기간 이어온 전통과 집안 어른들에 의해 전해 내려온 가부장적인 남성 중심 문화가 아직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최근에는 맞벌이 부부가 많습니다. 남편과 같은 조건으로 직장 업무를 보고 설 새러 시댁으로 가는 여성분들이 많은데요. 일을 마치고 나서 제사 준비, 음식 준비, 손님 맞을 준비를 하다 보면 한 숨 쉴 시간도 없습니다. 그래서 명절을 쇠고 나면 몸살을 앓는 여성 분도 많습니다.

육체적 피로가 전부가 아닙니다. 시댁에서의 정신적 스트레스도 여성에겐 엄청난 피로가 됩니다. 형제자매나 며느리를 비교해 따지는 경우, 자식교육이나 경제적인 면을 다른 가족 구성원과 비교하는 경우 등이 새로운 갈등과 스트레스의 시발점이 됩니다.

?이처럼 명절은 주부에게 극도의 육체적 피로와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주는데요. 이러한 스트레스가 쌓여 우울증, 두통, 몸살 등을 유발하는데, 이를 명절증후군이라고 합니다.



이런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명절증후군은 두통, 위장장애, 소화불량, 몸살 등 육체적인 증상과 피로, 우울 등 정신적 증상을 동반할 수 있습니다.


명절증후군을 해소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가족 간의 대화와 휴식입니다. 진솔한 대화를 통해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문제점을 개선해 나가야 하며, 일하는 틈틈이 휴식을 취해 육체의 피로를 줄여줘야 합니다. 며느리, 주부에게만 집중된 가사 부담을 온 가족이 함께하는 것도 명절증후군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많은 여성이 설 연휴를 두려워합니다. 다같이 즐거운 명절을 보내기 위해서는 남성 중심의 가부장적인 문화와 전통을 개선하는 것 역시 해법이 될 수 있을 텐데요. 그 첫시작으로 명절에 여성에게만 향하는 가사 분담과 제사상에 대한 책임을 온 가족 구성원이 함께 나눠 보는 것은 어떨까요?



모두가 행복하고, 즐거운 명절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2016년 설이 되기를 소원해 봅니다.
태그
5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