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담뱃값 인상 발표 이후 보건소 금연클리닉 등록자 급증

담배를 가위로 자르는 사진지난 9월 담뱃값 인상 발표 이후 보건소 금연클리닉 등록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담뱃값 인상 발표 전인 2014년 1월부터 8월 사이의 금연클리닉 등록자는 전년보다 15.7% 감소한 것에 비해, 담뱃값 인상을 발표한 9월 이후 등록자는 전년대비 51.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10월 등록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시·도는 세종시였으며, 대전·충남·부산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실제로 지난 2004년 담뱃값을 500원 인상한 뒤, 성인 남성 흡연율은 12% 감소했고, 담배 판매량은 26% 감소했다. 이뿐 아니라, 흡연 청소년도 담뱃값 인상 6개월 후 11.7%가 금연했고, 담배를 피우지 않는 청소년 중 9.5%가 담뱃값 인상이 흡연 시도 포기 계기가 됐다고 답했다.

복지부는 이번 담뱃값 인상을 계기로 금연을 희망하는 흡연자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고, 금연 희망 흡연자가 금연에 최대한 성공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지역사회 중심 금연사업 활성화를 위해 보건소 금연클리닉 지원 예산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역별 흡연자 수 및 흡연율, 금연클리닉 등록자 수, 금연 성공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저소득층 흡연치료 지원, 학교 밖 청소년 금연 지원, 단기금연캠프, 대학생 금연지원, 여성금연지원 등 대상자 맞춤형 금연 예산도 지원할 예정이다.
 

/ 이현정 헬스조선 인턴기자

태그
#폐암
2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