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대장암의 항암화학치료

대장암의 항암화학치료

 

박준오 교수

혈액종양내과

 

대장암 1, 2기인 환자는 재발의 위험이 높지 않기에 재발방지 치료를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2기 환자 중에서 재발의 위험이 높은 환자(수술전 장폐색이 있었거나, 병리 결과에서 암세포의 분화가 나쁘거나, 종양이 림프절이나 혈관에 침범이 있는 경우)는 항암화학치료를 권합니다. 대장암 3기의 경우는 항암화학요법은 재발을 막기 위한 항암제를 투여합니다. 현재 표준치료방법은 5-FU, 류코보린과 옥살리플라틴 (FOLFOX) 복합요법을 중심정맥관을 통하여 주사하는 것이며, 2주마다 총 12회를 시행합니다. 따라서 약 6개월간 보조적 치료를 받습니다. 치료를 외래에서 시행하는 것이 가능하며 치료 중에도 일상적인 생활은 가능합니다.

 

직장암 수술전 항암화학방사선치료

직장암은 1기의 환자에서는 재발방지 치료를 하지 않으나 2, 3기 환자에서는 재발의 위험을 줄이기 위하여 항암화학요법과 방사선치료를 시행합니다.

수술 전 검사로 확인된 종양의 국소 침윤 정도가 깊어 수술만으로 근치절제 가능성이 낮은 경우나 종양의 위치가 항문과 인접하여 항문괄약근 보존 가능성이 낮은 경우에 수술 전 항암화학-방사선치료를 고려할 수 있습니다. 수술 전 항암화학방사선 치료는 수술 후에 시행하는 것에 비해 국소 재발을 줄이고, 방사선치료로 인한 부작용이 상대적으로 적으며, 항문 괄약근 보존 가능성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방사선치료는 약 5주간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총 22회 시행하게 됩니다. 방사선치료와 함께 항암제를 투여하면, 방사선치료의 효과를 상승시킬 수 있습니다. 치료는 항암화학요법 (경구용 항암제 혹은 주사제) 과 방사선치료를 병행하여 시행합니다. 항암화학요법은 경구용 항암제의 경우 방사선치료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약을 복용하며, 주사제인 5-플루오로우라실/류코보린의 경우는 방사선치료 시행 중 첫 3일과 마지막 3일에 거쳐 항암제 주사를 맞은 후 방사선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수술 전 항암화학방사선치료는 입원을 하지 않고 통원치료로 이루어지며, 치료 중에도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합니다. 약 5 주간의 항암화학방사선치료 기간 중 마지막 주에 외과 외래를 방문하여 수술예약을 합니다. 치료가 끝난 후 4~6주 뒤 흉부 및 복부 CT, 직장 MRI, 직장경검사, 암표지자 검사 등을 시행하여 종양의 반응과 부작용 정도를 평가하고 최종적인 수술방법 및 치료방법을 결정합니다. 일반적으로 수술 전 항암화학방사선치료 종료 후 약 6~10주 뒤 수술을 하게 됩니다.

 

직장암의 항암화학-방사선치료 일정

 

직장암 수술 후 항암화학방사선치료

수술 후 2기 또는 3기의 직장암으로 판명되었을 경우 수술 전에 항암방사선치료를 시행하지 않았던 경우에는 수술 후에 항암화학방사선치료를 시행합니다. 약 6개월의 기간이 소요되며, 첫 2달은 항암제만 5일간 4주마다 투여하고 다음 2달은 5주간의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가 병행되며 마지막 2달은 역시 항암제를 5일간 4주마다 투여합니다.
만약 환자가 수술 전에 항암화학방사선치료를 받았던 경우에는 수술 후 항암제를 4주 간격으로 5일씩 총 4차례의 치료를 추가로 시행합니다.

 

(그림) 방사선치료의 범위 및 전산화 치료 계획

 

 

항암화학요법 일정

 

2. 대장암의 수술후 항암치료
: 수술후 약 1주내로 병리 검사 결과가 나오고, 이것을 근거로 최종적인 병기가 결정됩니다. 2기의 환자중에 재발의 위험이 높은 환자 (수술전 장폐색이 있었던 경우, 수술 전에 장천공이 있었던 경우, 병리결과 암세포의 분화가 나쁜 경우, 종양이 림프관이나 혈관에 침범이 있는 경우, 대장벽 침윤이 깊은 경우) 혹은 3기의 환자들은 눈에 보이는 암은 완전히 제거된 상태라 하더라도 재발 방지를 위해 보조적 항암치료를 받게 됩니다. 수술 후 추가되는 보조적 치료로 재발을 35%, 암에 의한 사망률을 25% 정도 줄일 수 있습니다. 현재의 표준치료방법은 2가지가 있는데, 첫번째는 5-플루오로우라실, 류코보린과 옥살리플라틴 복합요법 (FOLFOX) 을 중심정맥관을 통하여 주사하는 것이며, 2주마다 총 12회를 시행하여 6개월간 치료를 받게 됩니다. 두번째는 5-플루오로우라실, 류코보린을 대신하여 카페시타빈이라는 경구용 항암제를 투여하는 XELOX 항암요법으로, 3주마다 총 8번 시행하여 6개월간 치료를 받게 됩니다. 이 경우 중심정맥관 삽입은 필요치 않습니다. 모든 수술 후 항암치료는 외래에서 시행되며, 치료 중 일상적인 생활은 가능합니다.

 

고식적 항암치료

(1) 항암화학치료
: 전이가 있어 수술적 절제가 불가능한 4기의 환자들에서는 질병 진행을 막고, 생존율을 향상시키기 위해 5-플루오로우라실, 류코보린, 카페시타빈, 옥살리플라틴, 이리노테칸 등의 항암제를 이용하여 고식적 의미의 항암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2-3주에 1번씩 항암치료를 시행받고, 2개월마다 흉부 및 복부 CT를 찍어서 반응을 평가하여 치료 지속여부를 결정합니다.

(2)표적치료제
: 베바시주맙, 세툭시맙 등의 표적치료제를 일반적 항암화학요법과 병합하여 사용하였을 경우 반응률과 생존율의 향상이 보고되고 있지만 아쉽게도 현재 보험에서 인정되고 있지는 않아서, 환자 100% 본인부담으로 사용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3) 임상시험
: 최근 새로운 종류의 표적치료제에 대한 연구 및 기존 치료법과 새로운 치료제를 비교하는 임상시험 등이 활발히 진행 중에 있습니다. 대상환자는 의료진이 선정하여 환자와 보호자에게 설명과 함께 참여를 권하게 됩니다. 임상시험이라고 겁낼 필요는 없습니다. 환자에게 손해가 가지 않도록 병원의 임상시험위원회에서 심사, 감독을 하고 있으며, 환자의 동의를 얻는 과정에서 임상시험 참여를 거부하더라도 환자에게 전혀 불이익이 가지 않습니다. 따라서 먼저 설명을 잘 들어보시고 충분히 생각하여 판단할 것을 권합니다.

태그
#대장암
15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