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봄날의 피부관리의 적, 꽃가루와 자외선

봄날의 피부관리의 적, 꽃가루와 자외선

 

따뜻한 날씨와 알록달록 풍경 덕에 마음에도 산들바람이 부는 듯 기분 좋은 봄날입니다. 가벼운 차림으로 걷기도 좋고 많이 덥지도 않으니 운동을 하기에도 좋은 날씨입니다. 하지만 움츠러든 몸을 활짝 펴고 적극 봄을 맞기 전 주의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봄철의 꽃가루로 인한 피부 알레르기와 자외선입니다.
 
대기온도가 높으면 개화가 빨라지고, 바람이 많이 불면 꽃가루가 많이 날리게 되어 예민한 사람들에게는 여간 고통이 아닐 수 없습니다. 외출 후에 눈이 붓고 눈물, 콧물과 함께 기침이 나오면서 피부가 붉어지고 가려움을 느끼는 것이 주로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또한 황사도 이에 한 몫 거들게 되는데 외출 후에는 얼굴과 손발을 깨끗이 씻어야 합니다.
 
겨울철 짧아진 낮 동안 볕을 쬐지 못해 봄을 기다리셨다면 반드시 자외선을 조심하셔야 합니다. 봄볕에는 많은 자외선이 포함되어 있고 겨우내 우리 피부가 자외선에 노출되지 못해 피부도 민감한 상태라 특히 주의가 필요합니다.
 
짧은 시간의 노출에도 한 여름철 만큼이나 큰 영향을 받게 되어 노화와 잔주름, 기미, 검버섯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비록 날이 좋더라도 자외선 차단제를 잘 바르고 모자나 긴 소매의 옷을 입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겨울 만큼은 아니지만 봄바람도 피부를 건조하게 할 수 있으니 피부 보습도 있지 말고 꼼꼼히 해주세요.
 
 
태그
#꽃가루알레르기
3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