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비타민과 건강-Ⅰ

비타민과 건강-Ⅰ

-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준현 교수

 

보건복지부 국민영양조사에 의하면 국민의 40%가 영양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거나 반대로 부족하게 섭취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단백질, 철분, 비타민B₁, 비타민C의 섭취율은 양호한 반면 칼슘은 권장량의 84%, 비타민A는 권장량의 68%로 조사되어 유제품과 우유, 치즈, 잔뼈 생선 등 칼슘 함유 식품과 녹황색 채소, 난황 등 비타민A 함유식품을 섭취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비타민은 자연계의 식품 중에 미량으로 들어 있는 유기화합물로서 생물의 정상적인 대사에 필요한 영양소입니다. 인체에서 자체적으로 합성되지 않기 때문에 매일 식사를 통해 공급되며 섭취가 부족하면 결핍증에 걸릴 수 있고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비타민B군과 비타민C는 수용성 비타민으로 물에 잘 녹기 때문에 과잉으로 섭취해도 몸에 축적되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수용성 비타민은 성장이나 대사가 왕성한 조직, 피부, 혈액, 소화관, 신경계 등에 영향을 주며 결핍되면 피부염이나 빈혈, 소화기능 저하, 신경장애 등을 일으킵니다.


비타민B군은 어느 하나만 결핍되어도 기본적 세포의 생리기능이 장애를 받게 됩니다. 비타민B₁은 곡류와 육류를 비롯하여 콩류, 견과류, 생선류에 비교적 많이 들어 있습니다. 결핍되면 각기가 나타나며 증상은 식욕부진, 전신쇠약, 불면증, 심한 피로, 부종 등이 나타나고 점차로 감각 및 운동장애가 나타납니다. 결핍증의 원인은 정백미의 섭취, 알코올중독자, 소화흡수장애, 이뇨제 사용, 간장애, 당뇨병 등입니다. 권장량은 성인 남자는 하루 1.3 mg, 여자는 1.0 mg입니다.


비타민B₂의 주요공급원은 우유, 치즈, 계란, 간장, 육류 등입니다. 비타민B₂는 자외선을 쬐면 파괴됩니다. 결핍 증상은 구각염, 설염, 지루성 피부염 등이 있습니다. 성인 남자는 1.5 mg, 여자는 1.2 mg을 권장합니다.


비타민C의 생리적 기능은 완전히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감기예방, 피로 회복 등의 효과를 말하기도 합니다. 혈압을 낮추는 효과가 인정이 되나,효과 정도가 미미하므로 혈압약을 대신해서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태그
#간경화
5480